TK 박빙…통합당 "북갑·수성을" 민주당 "북을·수성갑"

'4·15 총선' TK 판세 분석…통합당 4·민주당 6곳 "박빙"
통합당 경북…구미을·안동예천 '박빙 우세'
민주당 경북…구미을 '박빙 우세', 포항남울릉·안동예천·고령성주칠곡 '박빙'
무소속…'수성을' 홍준표 "압승", '북갑' 정태옥 "박빙 우세", '달서갑' 곽대훈 "박빙"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인 3일 대구 서구 상중이동 거리에 21대 국회의원 선거 벽보가 붙어 있다. 이번 선거는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만 18세까지 선거권이 부여됐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이틀째인 3일 대구 서구 상중이동 거리에 21대 국회의원 선거 벽보가 붙어 있다. 이번 선거는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만 18세까지 선거권이 부여됐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초반을 넘기면서 대구경북(TK)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무소속 후보들이 잇따라 자체 판세를 내놨다. 각 정당들은 접전 선거구를 박빙 또는 우세로 점치면서 판세를 유리하게 끌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후보들은 이번 주에 사실상 승부가 결정 난다고 보고 사활을 건 총력전을 펼칠 방침이다.

TK에서 전승이 목표인 통합당은 초반 대구 북갑과 수성을, 두 선거구를 박빙으로 분석했다. 북갑은 양금희 후보가 인지도는 약하지만, 당을 기반으로 상승세를 타고 있고 곧 박빙 우세로 넘어갈 것으로 분석했다.

수성을은 이인선 후보가 초박빙 싸움을 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선거 초반 이 후보가 당세를 등에 업고 선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경북은 구미을과 안동예천 선거구를 박빙 우세로 분류했다. 구미을은 김영식 후보가 정치 경험이 없고, 안동예천은 김형동 후보가 지역 활동이 적다는 점에서 다소 고전하고 있지만 결국 이길 것으로 분석했다.

통합당 관계자는 "시간이 흐르면서 전통적인 지지층이 결집할 경우 박빙 선거구에서도 모두 승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민주당은 대구의 경우 수성갑과 북을을 박빙으로 분류했다. 수성갑 김부겸 후보는 다소 어려움을 겪지만 결국 승리할 것으로 보고 있고, 북을 홍의락 후보도 쉽지 않겠지만 이길 수 있다고 자체 진단했다.

경북은 구미을을 박빙 우세로 보고 있다. 김현권 후보가 통합당 후보에 맞서 선전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어 포항남울릉, 안동예천, 고령성주칠곡 등 세 선거구를 박빙으로 분석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현재 박빙 선거구가 선거운동 중반으로 넘어가면서 우세로 바뀔 공산도 있다. 나머지 지역도 선전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 무소속 후보들도 선전하고 있다고 자체 분석을 내놨다. 수성을 홍준표 후보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15% 이상 앞서 압승하겠다"고 장담했다. 북갑 정태옥 후보는 박빙 우세, 달서갑 곽대훈 후보는 박빙으로 자체 분석했다. 현장 주민들의 반응이 좋다는 이유에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