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할 수 밖에 없는 상황”

중대본 회의…"국민에게 하루빨리 일상 돌려 드릴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앞으로 일정기간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하는 것이 막대한 희생과 비용을 수반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많은 국민들께서 피로감과 무기력을 느끼고 있고, 전례 없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경제활동에 지장을 받으면서 생계에 위협을 받는 분들도 계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지금은 절대 긴장을 풀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여기서 느슨해지면 그동안의 노력이 물거품처럼 사라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 두기에 대해 "아이들의 개학을 위해 2주 전부터는 강도를 더욱 높였다"며 "그 결과, 우리는 미국과 유럽 여러 나라와 비교해서 상대적으로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상황은 여전히 엄중하다"며 "유학생 등의 해외유입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고, 국내 감염도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수 있는 수준까지는 이르지 못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정 총리는 "감염 후에 치료하는 것보다는 예방이 낫고, 감당할 수 없는 혼란보다는 인내하고 비용을 감수하는 것이 나은 선택"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불가피성을 설명했다.

정 총리는 "힘들더라도 우리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에 계속 동참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지금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을 찾는 가장 빠른 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 여러분께 하루라도 빨리 일상을 돌려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구체적인 내용은 오늘 회의에서 논의한 후에 국민 여러분께 상세히 말씀 드리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