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물가 1% 상승…'식재료' 오르고 '오락·문화' 내렸다

통계청 “코로나19, 물가 상승·하락 복합작용”

3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0% 상승했다. 코로나19로 축산물 등 가격이 치솟은 반면 오락 및 문화물가는 떨어졌다. 매일신문DB 3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0% 상승했다. 코로나19로 축산물 등 가격이 치솟은 반면 오락 및 문화물가는 떨어졌다. 매일신문DB

소비자물가가 3개월 연속 1%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외출을 자제하면서 식재료 소비가 늘어나 축산물 등의 가격이 크게 오른 반면 외식비 상승률은 0.9%에 그쳤다.

2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올해 3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0% 상승했다.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12개월 연속 1%를 밑돌았으나 올해 1월 1.5%로 올라선 뒤 2월 1.1%, 3월 1.0%로 석 달 연속 1%대를 나타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 패턴이 변화하면서 수요가 증가한 식재료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

축산물이 전년 동월 대비 6.7%, 가공식품은 1.7% 상승했다. 축산물의 경우 돼지고기(9.9%), 달걀(20.3%) 등의 가격이 크게 올랐다.

반면 외식비는 0.9% 상승에 그쳤고,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으로 승용차 가격은 2.6% 내려갔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코로나19가 물가 상승·하락에 복합적으로 작용해 3월 물가가 예상보다 크게 하락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코로나19가 오락 및 문화 물가에 미친 영향은 컸다. 지난해 3월에 비해 1.3% 하락했는데 이는 2006년 9월(-3.6%) 이후 최저치다.

국제 유가 하락도 물가 상승률을 제한했다. 석유류 가격은 지난해 동월 대비 6.6% 상승했지만, 지난달(10.5%)에 비해서는 크게 둔화했다.

급격히 가격이 뛰었던 마스크 가격(KF94 방역용 기준)은 공적 물량이 풀린 이후 상승세가 꺾였다.

오프라인에서 1천800원가량으로 안정을 찾았고, 온라인에서도 5천원대에서 4천원대 초반으로 떨어졌다고 통계청은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