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코로나19 위기 극복위한 지원금 사업 추진

저소득층에게 현금처럼 쓸 수 있는 바우처 카드 지급
복지혜택없는 소득 85% 이하에게도 최대 가구당 80만원 지원키로

경북 울진군이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은 물론 소득 85% 이하의 모든 주민들에게 생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먼저 울진군은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3천715가구(4천575명)에게 지역 내 모든 카드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선불 바우처 카드를 지급하는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총 20억 원의 예산이 투입돼 4개월 동안 지급될 예정이다.

지급 기준은 생계·의료급여 수급자의 경우 4개월 동안 1인~6인 가구별 최소 52만원에서 최대 192만원이 지급된다.

주거·교육급여 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은 1인 가구 40만원부터 6인 가구 148만원까지 지원되며 시설수급자의 경우 1인 52만원이 주어진다.

해당 사업은 별도 신청없이 주소지 읍면사무소에서 지정한 날짜에 수령할 수 있다.

또, 기존 복지제도를 받지 못하는 경제소득 85%이하 계층에 대해서는 '재난 긴급생활비'가 지원된다.

지원대상은 기준 소득 85%이하 가구로 소득, 재산 조사를 통해 선정된다.

대상으로 선정된 가구에는 선불 바우처 카드 또는 온누리상품권이 지원될 예정으로 지원 금액은 1인 가구 50만원부터 4인 가구 80만원까지이다.

기준 소득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월별 소득이 1인 가구 149만3천원, 2인 가구 254만3천원, 3인가구 328만9천원, 4인가구 403만6천원 이하의 경우가 해당된다.

다만, 저소득 한시생활지원 대상자(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긴급지원사업 대상자, 실업급여 대상자, 코로나19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금사업 지원대상자,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교직원, 공공기관 임직원, 군인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1일 현재 주민등록상 울진군에 주소를 둔 주민은 오는 29일까지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방문 신청이 가능하며, 예산 소진 시까지 신청한 자에 한해 모두 지원된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장기 경제불항에 더해 코로나19로 주민들이 많은 시름을 겪고 있다. 작은 보탬이나마 가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