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입주 소상공인 임대료 감면율 50%로 상향

정부 위기관리대책회의, 중소 단말기유통점 등에 4천200억원 지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대구국제공항 등 공항 입점 중소기업·소상공인 임대료 감면율이 50%로 상향된다.

또 중소 단말기 유통점과 통신설비 공사업체 등에 총 4천200억원의 자금을 긴급 지원한다.

정부는 1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의 '코로나19 관련 관광, 영화, 통신·방송업종 지원 방안'을 확정했다.

먼저 오는 8월까지 6개월간 공항 입점 중소기업 등에 대한 임대료 감면율을 25%에서 50%로 상향 조정하고, 대기업과 중견기업 임대료를 20% 감면한다.

면세점, 음식점, 은행·환전소, 편의점, 급유·기내식 업체 등이 감면 대상이다.

정부는 또 올해 350개 업체를 대상으로 시행할 예정이던 호텔 등급평가를 감염병 경보 해제 시까지 유예해 관광업계 부담을 완화하기로 했다.

놀이공원(유원시설) 내 놀이기구 안전점검 수수료(최대 30만원)도 50% 감면하고, 휴업·휴직 중인 여행업계 종사자 7천500명에 대해선 맞춤형 교육을 추진한다.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통신 단말기 유통점, 통신공사업체 등 통신방송 업종 지원을 위해선 4천200억원의 자금을 투입한다.

중소 단말기 유통점 2만6천 곳과 통신업 공사업체 630여 곳 등이 주요 대상이다.

대리점 임대료 및 운영자금 지원에 1천370억원을 투입하고, 중소 공사업체에는 공사비와 유지·보수비, 물자 대금 등 약 1천380억원을 조기 지급한다.

정부는 국내 통신사들의 협조를 얻어 지원에 나서는 대신 5G 관련 투자를 대폭 확대, 올해 상반기 5G 통신망 투자 규모를 기존 2조7천억원에서 4조원으로 늘린다.

또 소상공인 약 3만명을 선정해 1개월간 통신·방송요금을 감면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각 지자체가 대상을 선정하고, 통신사가 요금을 부담하도록 하는 구조다.

아울러 우체국 쇼핑몰과 홈쇼핑을 통해 소상공인 판로를 지원한다. 정부는 피해를 입은 관련 분야 중소기업의 판매 수수료율을 인하하거나 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영화산업과 관련해선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을 2월부터 소급하여 감면해주기로 했다. 또 개봉이 연기·취소된 작품 20편에 대해 별도의 마케팅 지원을 하고, 단기적 실업 상태에 처한 영화인 약 400명에게 직업훈련수당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