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치가 우리나라 전체 하향 평준화"…국민의당 선대위 출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웃음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웃음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사공정규 시당위원장 사공정규 시당위원장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정치가 우리나라 전체를 하향 평준화시키고 있다"며 기존 정치권을 싸잡아 비판했다.

안 대표는 "국민들이 불만이라고 욕을 하시면서 21대 국회를 20대와 똑같은 구성으로 만들면 우리나라는 희망이 없다"며 이번 선거를 "여당 심판, 야당 심판이 아니라 '20대 국회 심판' 선거"로 규정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전담 정당에 대해서는 "기득권 거대 양당들이 '배부른 돼지가 더 먹으려 하는 행태'를 보이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혹평했다.

1일부터 400㎞ 국토 종주에 나선다고 이날 밝힌 안 대표는 "기득권 정당의 비례용 위성정당에 저항의 표현을 하고 싶었다. 체력이 닿는 한, 힘이 닿는 한 뛰고 걷고 안되면 기어서라도 구석구석 다니며 많은 분을 뵙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토론회에서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 "초기 대응은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는 굉장히 오래갈 것이고, (방역의) 핵심은 백신이 만들어지기 전까지 시간을 버는 것"이라며 "마스크를 포함한 의료 물자들을 비축하는 노력을 하고 최대한 중국 전역에 걸쳐서 들어오는 외국인 입국자들을 막는 노력을 했더라면 지금 이 정도까지 확산하지 않았을 확률이 높았다"고 했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침에 대해서도 "비유하자면 물에 빠진 사람을 구한다는 측면에서는 긴급재난지원금 형태로 가는 것이 옳다고 보지만 충분하지는 않다. 형편이 어려운 분들을 살아나게 하기 위해 우선 지급하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당은 이날 중앙과 대구 지역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4·15 총선 체제로 전환한다.

안철수 대표는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선거 총지휘를 할 것으로 알려졌고, 대구경북 선거대책위원회는 사공정규 시당위원장이 이끈다.

대구시당은 1일 오후 7시 한영아트센터에서 선대위를 공식 출범한다. 선대위 명칭은 '언행일치 대구경북 선거대책위원회'로 결정했다.

사공 위원장은 "열(10)번 찍으면 기득권 정치가 넘어간다. 열(10)번 국민 편 국민의당을 찍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비례투표인 정당투표는 사표가 없다. 대한민국 한 사람 한 사람의 선택이 바로 그대로 국회의원 수에 반영되는 투표라고 강조하며, 10점 만점에 10점 국민 편 국민의당 10번을 찍어 달라"고 강조했다.

시당 상임선대본부장에는 배진우, 상황실장에는 정경철, 대변인에는 류길룡 씨가 각각 맡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