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울진 가는 길 안전하고 빨라진다

국도36호선 4월 완전개통…15분 단축

봉화~울진을 잇는 국도 36호선이 4월 1일 완전 개통돼 울진 가는 길이 안전하고 빨라진다. 국토교통부 제공. 봉화~울진을 잇는 국도 36호선이 4월 1일 완전 개통돼 울진 가는 길이 안전하고 빨라진다. 국토교통부 제공.

경북 봉화~울진 간 국도36호선이 4월 1일 오전 9시 완전 개통된다.

국토교통부는 울진군 금강송면에서 울진읍까지 19.3km 구간의 국도 36호선을 신설‧개통해 경북 봉화에서 울진을 잇는 국도 36호선 신설 사업(2차로·40.2km)을 마무리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개통되는 '서면-근남' 도로건설공사는 지난 2010년 6월 착공돼 10여 년간 총 2천98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앞서 2016년 7월 개통된 '소천-서면'(봉화군 소천면~울진군 금강송면 20.9km) 구간과 연계돼 경북 봉화에서 울진을 잇는 국도 36호선 전 구간이 신설‧개통됐다.

이 구간은 백두대간을 통과하는 지역으로 그동안 수도권 등 서쪽 지역에서 울진을 가기 위해서는 폭이 좁고(6.5~7.5m) 구불구불한 도로를 이용해야만해 시간이 많이 소요되고 교통사고 위험이 컸다.

국토부는 이 구간을 터널과 교량 건설을 통해 쭉 펴진 폭 10.5m 도로로 만들어 이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특히 취락지역을 우회하도록 해 해당구간의 통행시간이 기존 35분에서 20분으로 대폭 감축된다.

이로서 경북 북부 산악지역 동서 구간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연결돼 지역간 균형발전과 함께 동해항만~내륙간 물류 수송 활성화로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봉화-울진 간 국도가 완전 개통되면서 지역 간 교류 활성화 등 지역경제 발전이 기대된다"며 "도로 선형이 좋아져 과속이 우려되는 부분도 있으니 안전한 운행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