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정당기호 미래한국당 4번, 더불어시민당 5번으로

1∼6번 전국 통일 기호 확정…정당투표 용지엔 민생-한국-시민당 순

19일 오후 부산 연제구 연산 제2동 사전투표소(연제구청 대회의실) 모의 체험장에 마련된 '본인 확인 및 투표용지 교부석'에서 관계자들이 투표 진행 절차를 체험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부산 연제구 연산 제2동 사전투표소(연제구청 대회의실) 모의 체험장에 마련된 '본인 확인 및 투표용지 교부석'에서 관계자들이 투표 진행 절차를 체험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에서 선거구 후보자의 공통기호는 의석수 기준으로 더불어민주당 1번, 미래통합당 2번, 민생당 3번, 미래한국당 4번, 더불어시민당 5번, 정의당 6번 등 6개 정당이 전국 통일 기호를 받았다.

특히 이번 총선에서 처음으로 적용되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따라 비례대표 전담 위성정당이 우후죽순 생긴 가운데, 통합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미래한국당이 4번,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5번을 각각 부여받았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후보 등록이 27일 오후 6시 마감한 결과 투표용지에 실릴 주요 정당 및 지역구 후보자 기호가 이같이 정해졌다고 밝혔다.

전국 통일 기호는 '지역구 의석 5개 또는 직전 선거 득표율 3%' 기준을 만족해야 받을 수 있다.

이날 오후 6시 기준 정당별 의석수는 민주당 120석, 통합당 95석, 민생당 20석, 미래한국당 17석, 더불어시민당 8석, 정의당 6석이다.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투표에서도 1∼6번까지 기호는 지역구와 동일하나 민주당과 통합당이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기 때문에 투표용지에는 3번 민생당, 4번 미래한국당, 5번 더불어시민당, 6번 정의당 순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민의당, 열린민주당 등 현재 의석이 1석으로 동일한 정당들은 추첨을 통해 정당투표 기호가 정해진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