컷오프 현역 vs 경선 탈락자…뒤집기 공천 '경주 재경선'

통합당 최고위…공관위 마찰 비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텃밭 민심의 아우성에도 미래통합당이 막장 공천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하고 있다.

통합당은 4·15 총선 후보 등록이 시작된 26일에도 경북 경주 등 일부 지역 후보를 결정하지 못했다. 당의 최고의사결정기관인 최고위원회의와 공천 실무를 책임져 온 공천관리위원회가 막바지 공천결과를 두고 정면으로 충돌했기 때문이다.

최고위와 공관위의 힘겨루기로 하루에 두 번이나 공천결과가 뒤바뀌자 공천신청자들은 천당과 지옥을 오갔고 해당 지역 유권자의 분노는 폭발했다.

특히 볼썽사나운 공천 파행이 진행 중임에도 황교안 대표가 26일 '이번 공천은 역대급이었다'는 자화자찬급 입장문을 내놔 보수당 지지자들을 허탈하게 만들었다. 일각에선 황 대표가 이번 공천이 '혁신공천, 시스템공천, 세대교체공천'의 성공작이라고 평가한 데 대해 "제 정신인가"라는 비판을 쏟아냈다.

한 정치권 인사는 "정권교체를 기치로 내건 제1야당이 유권자에게 전례를 찾기 힘든 무례를 범하고 있다. 누더기 공천에 대한 역풍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후보 등록을 하루 앞둔 25일, 경북 경주와 인천 연수을에서는 막장공천의 진수(?)를 보였다.

경주 경우 공천국면 초반 컷오프됐던 현역 의원과 경선 패배자가 맞붙는 이례적인 일이 발생했다. 앞서 최고위가 당내 경선 승자를 거부했고, 이에 공관위는 경선 차점자를 공천했다. 하지만 최고위는 다시 이를 무시하고 경선 실시를 결정했다.

인천 연수을에선 '민현주 단수추천'→'최고위 재의요구'→'공관위 경선결정'→'민경욱 경선승리'→'공관위 민현주 재추천'→'최고위 민경욱 공천'으로 이어지는 막장 드라마가 연출됐다. 민경욱 의원은 두 번이나 죽었다 살아나는 '불사조 공천'의 수혜자가 됐다.

아울러 공관위의 선택을 받았다가 최고위에서 공천권을 경쟁후보에게 내 준 이윤정 예비후보(경기 의왕과천)는 26일 법원에 공천 취소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출하는 등 반발했다.

이에 대해 지역 정치권에선 "도대체 누구 마음에 드는 후보를 공천하기 위해 지역민의 자존심을 이렇게까지 짓밟는 것이냐"는 비판이 터져 나왔다.

한 정치 인사는 "이런 상황인데도 황 대표가 공천 입장문을 통해 '이번 공천은 계파, 외압, 당 대표 사천이 없었던 3無 공천이었다'고 밝힌 것을 보고 실소가 나왔다"며 "4년 전 공천 파동으로 참패한 기억이 떠오른다"고 우려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