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가용 병상 확보 최우선 추진"

중대본 회의 두번째 주재…“코로나19 싸움 반드시 이길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기 앞서 손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기 앞서 손소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대구에서 두 번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대구 지역 병상 확보를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내 가족이 확진자라는 마음으로 대응해야 한다. 지방과 중앙, 부처 구분이 있을 수 없다"며 "가능한 모든 자원을 신속히 투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어제 대구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날이었지만, 대구에는 병상이 부족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특히 보건복지부를 비롯한 관련 부처 장관들을 향해 "대구시와 적극 협력해 가용 병상 확보를 최우선으로 추진하고,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병상 기준으로 통계도 정비하라"고 지시했다. 지방자치단체들의 협조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전국 각 자치단체장도 확보하고 있는 병상이 확진자를 즉각 수용할 수 있는 상태인지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를 미리 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오늘 공적 유통망을 통한 마스크 공급이 시작된다. 많은 국민들이 마스크는 이제 생필품을 넘어 생명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기재부와 식약처는 혼란 없이 쉽게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세심해 챙겨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의료인 여러분들의 헌신과 봉사에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드린다"며 "우리는 국민 모두 하나가 돼 많은 위기를 이겨낸 경험과 저력이 있다. 코로나19 싸움에서도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