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이번 주가 코로나19 확산 저지 중요 타이밍"

첫 중대본 회의 주재…"한달 내 대구 정상화시킬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병상이 마련된 대구시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를 찾아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후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병상이 마련된 대구시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를 찾아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타이밍(시간), 타이밍…' 국무총리로선 처음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을 맡아 대구 현장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방역을 지휘 중인 정세균 총리가 가장 강조하는 말이다.

정 총리는 26일 대구에서 가진 중대본 첫 회의에서 "이번 주는 코로나19 대응의 성패를 가르는 중요한 시기"라며 "절대 타이밍을 놓치지 않도록 모든 자원과 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와의 전투는 시간과의 싸움이기에 민관, 지방과 중앙이 하나가 돼 신속히 대응해야 하지만 정부의 대응과 현장 체감은 상당한 차이가 있다"고 지적하며 "현장에 머무르면서 이런 차이를 최대한 좁히겠다"고 말했다.

현장 지원이 즉각적으로 이뤄지는지 점검하며 독려하겠다는 의지로 받아들여진다.

그는 대구경북의 상황을 1개월 내 정상화시키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정 총리는 "정부는 4주 이내에 대구시를 안정적인 상황으로 전환하기 위해 고강도의 방역대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환자를 조기에 찾아내서 격리하고 검체 채취와 검사, 확진 후 입원까지 시차를 최대한 줄이면서 병상, 인력, 물품을 적기에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코로나19 대응을 하고 있는 의료진에 대한 고마움을 나타내면서 민간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도 요청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추가 병상 확보 상황 점검 차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을 방문한 것을 거론하면서 "사명감과 헌신적인 의지를 가지고 잘 준비하는 것을 보고 감사한 마음이 들었고 눈물이 날 정도의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오후에는 대구시 의료자문위원단과 간담회를 하고 추가 방역대책을 논의했다. 적극적인 의료 지원을 언급하며 국민을 대신해서 진심으로 감사 말씀을 드린다는 언급도 했다.

정 총리는 이르면 27일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북 청도를 찾아 직접 현장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