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택흥 민주당 예비후보 "통합당, 코로나 국면 정부 비난…함량미달"

"정책제안 없는 정부비판, 대구시민이 심판할 것"

 

권택흥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대구 달서갑) 권택흥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대구 달서갑)

권택흥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대구 달서갑)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을 둘러싼 미래통합당(이하 통합당) 대표와 예비후보들의 무분별한 정부 비판 공세(매일신문 22일 보도)을 '함량미달'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권 예비후보는 22일 '정책제안 없는 정부비판, 대구시민이 심판할 것'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이번 대구의 코로나 사태로 통합당 예비후보들 함량미달이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는 황교안 통합당 대표의 '혈세 붓기' 발언에 "대구시민이 어차피 미래통합당 찍어줄 거라 생각하는지 아무 말이나 쏟아낸다"며 "지금까지 그래왔듯 시민 안전보다 선거가 우선인가. 위기 상황만큼은 여야가 힘을 모으는 것이 국민 목소리에 응답하는 것"이라 지적했다.

또 김승동 통합당 예비후보(대구 동갑)의 '문재인 폐렴', 강연재 예비후보(대구 북을)의 '정치혐오 문자발송'을 지목하며 "보수의 심장 대구에서 시민들이 공포에 젖어있어도 통합당 예비후보들은 정쟁에만 집중해 시민 안전은 뒷전"이라며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한 정책제안 없이 정부 비판을 이어가는가는 것이 미래통합당 당론인가"라고 비판했다.

권 예비후보는 "위기가 오면 사람의 그릇이 드러난다. 대구 시민들께서는 여·야를 떠나 함량미달인 (총선) 후보들을 심판 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다가올 코로나19 상황 종식에 대비해 대구에 한시적으로 소비촉진 상품권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