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직격탄 저비용항공사에 3천억 '수혈'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 유예·대체노선 발굴 지원

대구국제공항 국제선 입국장에서 검역관이 상하이발 비행기 탑승객을 대상으로 발열검사를 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국제공항 국제선 입국장에서 검역관이 상하이발 비행기 탑승객을 대상으로 발열검사를 하고 있다. 매일신문 DB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항공사에 최대 3천억원을 지원하는 등 긴급 대응에 나선다. 또 대체노선 발굴과 신시장 개척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17일 코로나19 대응 경제장관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항공분야 긴급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한~중 59개 노선의 약 77%가 격감하는 등 항공권의 예약 취소·환불이 급증, 그 규모가 최근 3주간 약 3천억원에 달하는 상황에서 나온 대책이다. 국내 최대 제주항공이 지난해 329억원의 적자를 기록하는 등 영업 환경이 악화되는 가운데 코로나19가 덮쳐 설상가상이다.

먼저 매출이 대폭 줄어든 저비용항공사(LCC)를 대상으로 최대 3천억원을 긴급 융자한다. 운항중단이나 감축이 이뤄진 노선에 대해선 운수권 슬롯(시간당 항공기 운항 가능횟수) 미사용분의 회수 조치를 유예한다.

또 전년 대비 여객감소 항공사를 대상으로 3월부터 3개월간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를 유예하기로 했다. 월 평균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액은 대한항공 139억원, 아시아나항공71억원, LCC 83억원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항공 수요가 회복되지 않을 경우 6월부터 2개월 간 착륙료 10%를 깎아주고 인천공항 조명료 등의 사용료도 추가 감면하기로 했다.

대체노선 발굴과 신시장 개척 지원에도 적극 나선다. 프랑스 파리, 헝가리 부다페스트, 포르투갈 리스본, 인도 뉴델리 등 운수권을 이달 중 배분하고 베트남 퀴논, 라오스 팍세 등의 중단거리 미취항 노선 개설도 지원하기로 했다. 여름 성수기 부정기편에 대해서도 수요에 맞춰 탄력적으로 운항이 가능하도록 준비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종식 시점에는 항공 수요가 조기 회복되고 안정적 경영 여건이 만들어지도록 착륙료 감면, 슬롯 확대, 항공기리스보증금 지원 등을 검토·시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 2001년 9·11 테러 당시 우리 항공업계가 타격을 입자 약 2천500억원의 금융지원을 한 바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항공사의 유동성 부족을 극복하기 위한 긴급자금과 함께 항공수요 조기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이번 긴급대책에 담았다"며 "지난해 12월 마련한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방안'도 적극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