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리 후폭풍, 이낙연 "국민께 미안"… 이해찬은 언급 없어

이 전 총리 "겸손함 잃었거나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 국민들께 미안"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만 빼고' 칼럼 고발의 후폭풍이 거세질 조짐을 보이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첫 사과 발언을 내놓으며 민심 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당 차원의 이해찬 대표 공식 사과 언급은 없어 논란이 숙지지 않고 있다.

이 전 총리는 17일 서울 종로구에서 기자들에게 "겸손함을 잃었거나 또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저부터 더 스스로 경계하고 주의하겠다. 당도 그렇게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 개인적인 차원의 사과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렇다.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에 내정된 사람으로서 (사과한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에서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고발 논란과 관련해 공식 사과 발언을 한 것은 이 전 총리가 처음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민심을 경청하며 민심을 챙기는 집권 여당의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가 이번 사태를 계기로 '더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며 몸을 낮춘 것으로 해석됐으나 직접적인 언급이나 이해찬 대표의 공식 사과는 없었다.

민주당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던 임 교수는 이 전 총리의 사과를 수용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임 교수는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민주당 당 대표의 공식 사과가 없는 것은 유감이나, 당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한 이 전 총리 발언을 의미 있게 생각하고 수용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촛불혁명의 의미를 되새기고 제 칼럼이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깊이 되새겼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