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유승민 만남, 왜 차일피일 미뤄질까?

정치권 일각 "유승민 내려놓으며 만남 의미 사라져"
애초 만남 성사 가능성 희박 분석도…"黃은 친박 눈치, 劉는 당 지키고 싶은 마음 있었을 것"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은 14일 신설 합당을 위한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어 신당 명칭을 '미래통합당'으로 결정하는 등 야권통합 열차가 쉼 없이 달리고 있지만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유승민 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의 만남은 성사되지 않고 있다. 심지어 이들이 언제 만날지도 오리무중이다.

만남이 차일피일 미뤄지자 정치권 일각에서는 유 위원장이 '총선 불출마'와 함께 지분 요구 없는 신설 합당을 제안한 이상 둘의 만남이 '이벤트' 이상 의미가 없어 성사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14일 보수 정치권에서는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를 중심으로 미래통합당 창당 실무작업이 진행 중인 만큼 황 대표와 유 위원장의 회동 가능성은 사실상 사라진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한국당 지도부를 바꾸는 등 지도체제를 놓고 통합 참여 주체 간 진통을 겪지만 이미 통합열차에 가속도가 붙은 만큼 둘이 만나든 그렇지 않든 큰 의미가 없다는 것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유 위원장이 모든 것을 내려놓았고, 당 대 당 통합도 아니고 새보수당에서 의원들이 개별 탈당하는 형국인데 황 대표가 만나서 무슨 이야기를 하겠느냐"라며 "지도체제, 강령 등 신당의 모든 것을 통준위에서 논의하므로 황 대표와 유 위원장이 만나도 할 수 있는 것에 한계가 있다. 모든 절차가 끝난 후 마무리 단계에서 악수하려고 만나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한국당 한 의원도 "설 연휴가 끝나고 통추위에 황 대표가 모든 권한을 위임했다. 이런 상황에서 유 위원장과 회동에 집중하는 모양새를 보이면 통준위와 뜻을 함께하는 다른 정치 세력이 불만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전했다.

애초 두 사람의 만남이 성사될 수 없었다는 분석도 있다.

친박(친박근혜)이 옹립한 황 대표는 유 위원장이 원하는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 등 '보수 재건 3원칙'을 수용하기 쉽지 않아 공개 대화를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유 위원장 또한 '선거 연대'를 언급할 정도로 새보수당을 지키고 싶은 마음이 컸기에 '통합'을 전제로 하는 만남에 큰 뜻을 두지 않았을 공산이 크다는 것이다.

또 다른 정치권 관계자는 "두 사람이 만났다가 아무 결과물이 없으면 정치적 타격을 입는다. 그러니 물밑에서 '주고받기'를 한 후 회동해야 하는데 황 대표가 전권을 쥔 게 아니라 눈치 보는 입장이니 만날 수 없었던 것"이라며 "지난달 황 대표가 유 위원장의 3원칙을 받아들이려 하자 일부 친박이 거세게 반발해 무산된 일이 그 방증"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까지 한국당이 3원칙 중 단 하나도 받아들인 게 없다. '새집'도 신설 합당의 형식만 취했을 뿐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한국당 중심으로 흡수되는 형국이고, 유 위원장이 요청한 당직자 고용 승계도 이뤄지지 않는데 둘이 진작 만났어도 합의할 수 있는 게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