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새보수당, 靑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성토

황교안 “당당하다면 대통령 수사 응하라”, 하태경 “모르쇠 일관 안 돼”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 삼행시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저격하기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 야권은 13일 청와대의 울산시장선거 개입 의혹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의혹의 몸통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수사와 문 대통령의 사과도 촉구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침묵은 묵시적인 혐의 인정"이라며 "모든 사람이 그렇게 생각하는 그 몸통, 문 대통령의 행적과 혐의를 철저히 파헤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 퇴진 시위가 있으면 광장에 나와 직접 소통하겠다고 한 약속을 기억하라"며 "대통령은 당당하다면, 당당히 수사에 응하라"고 덧붙였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도 "선거개입 사건은 달나라에서 일어난 건가.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하 공동대표는 "피의자 박근혜, 첩첩이 쌓인 증거에도 불구하고 '모른다'와 '아니다'로 일관했다"고 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2017년 3월 트위터 글을 인용하며 "조국이 말한 것과 뭐가 다르냐"고 따져 물었다.

아울러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도 겨냥했다. 추 장관이 정권 수사라인에 대한 교체 인사, 울산 사건 공소장 공개 거부, 수사지휘권 관련 발언과 수사·기소 분리 주장 등으로 일관되게 '수사 방해'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재철 한국당 원내대표는 "추 장관이 공소장 공개 거부 이유로 '좀 이따 알아도 될 권리'라고 했는데 이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에 대해 '국민들은 몰라도 돼'라고 했던 것과 다를 바 없다"며 "추 장관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같은 뇌 구조"라고 비판했다.

또한 심 원내대표는 "'추' 추미애는, '미' 미운 짓만 하려고, '애' 애쓰고 기 쓰는 국민 밉상이다"라고 추 장관의 이름으로 삼행시를 지어 공세를 이어가기도 했다.

이와 함께 양당은 문 대통령이 '고용의 양과 질 개선', '정년 연장'을 거론한 데 대해서도 "혈세로 부풀린 초단시간 일자리 거품"(황 대표), "노년층 겨냥 선심성 총선용 발언"(심 원내대표), "청와대의 선거개입 기획"(하 공동대표)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