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검찰 인사 맹비난…"식물검찰 만들기"

황교안 "특검이 필요한 상황 올수도"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교안 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법무부가 단행한 검찰 중간 간부 인사를 두고 비판을 쏟아냈다.

황교안 대표는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검찰 장악은 '식물검찰' 만들기 수순"이라며 "국민의 검찰을 친문(친문재인) 세력 앞에 무릎 꿇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유재수 감찰 중단 사건' 공소장을 거론하며 "부정한 권력의 실태가 고발됐음에도 이들은 무혐의를 획책했다"며 "특검이 필요한 상황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도 이번 인사를 '여권에 대한 수사를 막기 위한 검찰 장악'으로 규정하고 비판을 쏟아냈다.

심 원내대표는 "검찰을 장악하고 선거만 이기면 된다는 얄팍한 꼼수가 계속되고 있다"며 "썩은 내 진동하는 의혹을 권력이 힘으로 뭉개려 하지만 민심의 바람은 이를 놔두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쯤 되면 누가 진짜 악마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이 이번 총선에서 진짜 악마에 대한 준엄한 심판을 해주실 것을 간곡히 촉구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검사 출신인 정미경 최고위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취임 후 요직에 배치된 일부 검사들을 "완장 찬 추미애의 검사"라고 부르면서 "친문 세력과 문재인 정권이 어떤 범죄를 저질러도 수사를 못 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또 "4·15 총선을 통해 완장 찬 정권을 심판할 것이다. 그리고 나면 특검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용찬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검찰 2차 대학살이며 독재정권에서도 벌어지지 않을 인사 폭거"라며 "정의와 공정은 물론이고 상식과 기본마저도 완전히 짓밟힌 인사"라고 비난했다.

박 대변인은 "역사는 문재인 정권을 법치 파괴 정권으로 기록할 것"이라며 "자기편을 지키기 위해서는 무슨 일도 불사하는 막가파식 깡패 집단과 다를 바가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