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혁통위 첫 참가…"중도층도 공감하는 단일통합야당 돼야"

원희룡 "인적쇄신·야권리더 힘 모아야"…황교안 "원지사 동참 환영"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22일 중도보수 통합을 위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에 처음 참석해 "중도보수층뿐 아니라 비문(비문재인)·중도층 유권자들까지도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단일통합 야당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이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도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원 지사는 "국민이 정권심판에 마음을 모으려면 필요한 몇가지 조건 중 상당 부분이 황 대표의 역할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2017년 1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에 입당했다가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바른정당을 탈당,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이날 원 지사는 "'도로새누리당'(한국당 전신)이란 틀을 넘어 중도층 국민도 공감할 수 있는 과감한 구태 청산과 정치적 영역의 확장 의지를 분명히 보여야 한다"며 "인적쇄신의 폭은 클수록 좋고 과감한 세대교체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또 "야권의 잠재적 리더들이 '1인 정당'으로서 기회를 보는 행태가 아니라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며 "서로 정치적인 역량을 보완하면서 선의의 경쟁과 협력을 통해 국민들에게 '팀'으로서 수권 능력을 보여줄 수 있는 정당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원 지사의 말씀에 전적으로 공감한다. 지금의 모습으로는 이기기 쉽지 않지만 변화하면서 4월 15일에는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며 "한국당이 20∼40대분들을 인재로 영입하고 젊어지고 있고, 현역 의원들의 3분의 1을 컷오프 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자유민주진영이 힘을 합쳐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야 한다는 뜻에서 원 지사가 (혁통위에) 동참하신 데 대해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혁통위는 통합 추진을 위한 사전 로드맵과 통합신당 운영 등에 대해 논의했다. 혁통위는 23일부터 30일까지 제정당과 시민단체의 통합 논의·성과를 취합한 후 27일부터 30일까지 성과 점검 및 통합관련 사항을 논의한다. 31일에는 범중도보수 통합결과에 대해 1차 대국민 보고를 갖는다.

다음 달 1일부터 3일까지는 통합신당창당준비위 구성을 준비하고 초순 준비위를 출범할 예정이다. 통합신당은 2월 중순 출범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