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현역의원 50% 교체…모든것 바꾸겠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신년 기자회견
"공천관리위원장이 공천 책임지고 행사"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혁신의 핵심은 공천"이라며 "국민이 만족할 때까지 이제는 됐다고 할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22일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국당의 혁신과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을 반드시 이뤄서 나라를 회생시키겠다"며 "이제 국민께서 결단을 내려야 한다. 문재인 정권에 대한 안보 심판, 경제 심판, 부동산 심판, 정치 심판에 나서 달라. 한국당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현역의원 50% 교체 계획도 재차 확인했다.

황 대표는 "지역구 국회의원 3분의 1을 컷오프하고 현역 국회의원을 50%까지 교체하겠다. 20대에서 40대의 젊은 정치인을 30% 공천해, 젊은 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공천관리위원장이 공천의 모든 권한을 책임지고 행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통합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권을 반대하는 모든 국민의 대통합을 이루겠다"며 "이미 1월 초에 자유민주세력의 통합 열차를 출발시켰다"고 밝혔다.

또 "문재인 정권은 자유민주세력의 분열 상황을 이용해 아무 거리낌 없이 나라를 난도질하고 있다"며 "무너지는 나라 앞에서 자유민주세력은 더 이상 분열할 권리가 없다. 통합은 의무이다"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오늘을 잃으면 내일이 없는 것이 우리에게 닥친 현실"이라고 통합에 대한 절박감을 드러낸 뒤 "용서와 화해를 통해 우리 자신의 내일을 열고 나라와 국민의 내일을 열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4월 총선을 맞아 저와 한국당은 새로운 길 위에 서 있다"며 "이번 만큼은 압도적 승리를 통해 정권의 폭주를 막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총선 승리는 안보 대전환, 경제 대전환, 정치 대전환의 출발점"이라며 "총체적 국정 대전환을 통해 나라를 정상화시키겠다. 문 정권이 무너뜨린 자유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다시 복원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