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임명' 찬성 47.7% vs 반대 35.7%

김진표보다 찬성여론 6.9%p 앞서

절반 가까운 국민이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1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4명을 대상으로 정 전 의장의 국무총리 임명에 대한 찬반 여론을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찬성이 47.7%(매우 찬성 16.8%·찬성하는 편 30.9%)로 집계됐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35.7%(매우 반대 17.8%·반대하는 편 17.9%)로, 찬성이 반대보다 오차 범위 밖인 12.0%포인트 높았다. '모름' 또는 무응답은 16.6%이었다.

수도권과 충청권, 진보층과 중도층,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30대 이상의 대부분의 연령층에서 찬성 응답이 다수였지만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 보수층과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반대가 절반 이상이었고 20대의 경우 찬반 양론이 팽팽했다.

앞서 리얼미터가 지난 10일 정 전 의장에 앞서 유력 후보로 거론된 바 있는 민주당 김진표 의원의 총리 임명 찬반 여론을 실시한 결과 찬성은 40.8%, 반대는 34.8%로 조사된 바 있다. 김 의원과 비교하면 정 전 의장의 경우 찬성 여론은 6.9%p, 반대 여론은 0.9%p 높은 것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