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막히는 정쟁 속 공천 속도내는 여야

민주당 전략공천 지역 확대, 한국당은 공관위원장 발탁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인 이진복 의원(가운데)와 전희경 의원(왼쪽)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한국당 총선기획단이 입시·채용·병역·국적 4대 분야 부적격자 배제 등 3가지 공천 부적격 판단 기준을 마련했다고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인 이진복 의원(가운데)와 전희경 의원(왼쪽)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한국당 총선기획단이 입시·채용·병역·국적 4대 분야 부적격자 배제 등 3가지 공천 부적격 판단 기준을 마련했다고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숨 막히는 대치 정국 속에서도 공천 작업에는 속도를 내고 있다. 한국당은 공천관리위원장 선출을 계기로 공천룰을 서둘러 마련하려 하고 있으며 민주당은 불출마 의원 지역구를 중심으로 전략 공천 규모를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한국당은 지난 5일부터 열흘간 진행된 국민추천을 통해 전·현직 의원들과 재야 보수 인사들을 비롯, 5천여 명의 공관위원장 후보자 공모 절차를 마감했다.

한국당은 오는 17일 국회의원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는 만큼 이른 시일 내 공관위원장을 확정할 방침이다.

당 안팎에선 황 대표가 공관위원장을 누구로 낙점할지에 주목하고 있다. 심사위원 공동 논의를 거쳐 공관위원장이 결정된다고 해도 결국 황 대표의 뜻에서 벗어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현재 추천된 공관위원장에는 박관용 전 국회의장,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민주당은 현역 의원 불출마 지역구를 중심으로 전략선거구, 이른바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우선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역 불출마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략공천을 실시, 참신한 인재 영입에 필요한 공간을 확보하면서 개혁과 쇄신을 키워드로 전체 선거를 끌고 가겠다는 구상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당헌·당규에는 전체 20%(253석 기준 50곳)를 전략공천 할 수 있게 돼 있다. 전략 공천 우선 지역구는 이미 불출마를 선언했거나 불출마가 예상되는 의원들 지역구 10여 석과 공천 후보 경선에서 본인 점수의 20%가 감산되는 페널티가 적용되는 '하위 20%' 지역구 20곳 등 30여 곳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열세 지역인 TK를 중심으로 한 영남권까지 가세할 경우 50석은 충분히 된다는 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민주당은 이번 주 전략공천관리위원회를 구성해 전략공천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