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북미대치

북한, 미국의 유엔안보리 소집에 강력 반발

트럼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미 연방의회에서 열린 신년 국정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계획을 발표했다. 한반도 비핵화의 운명을 가를 2차 북미정상회담은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미 연방의회에서 열린 신년 국정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계획을 발표했다. 한반도 비핵화의 운명을 가를 2차 북미정상회담은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개최된다. 사진은 지난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비핵화 협상에서 첨예한 힘겨루기를 벌이고 있는 미국과 북한이 벼랑 끝 대치를 이어가고 있다. 북한은 미국이 지난 12일 소집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 반발하면서 앞으로 강경한 노선을 가겠다고 밝혔다.

북한 외무성은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번 안보리 회의 소집은 미국이 도끼로 제 발등을 찍는 어리석은 짓이라며, 어느 길을 선택할지 명백한 결심을 내리는 데 결정적인 도움을 줬다"고 주장했다.

비핵화 협상의 연말 시한을 두고 북한이 강경 노선을 선택할 가능성이 한층 더 커졌다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제1차 북미 정상회담을, 지난 2월 27일부터 28일까지 베트남 하노이에서 두 번째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