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오늘 본회의 패스트트랙법 상정…한국당과 협상가능"

이해찬 "한국당 필리버스터 해도 최후까지 협상"
이인영 "황교안, 정치 지도자다운 결단 내려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3일 본회의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표결을 예고한 가운데 여전히 자유한국당과의 협상 가능성을 언급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오늘 본회의를 열어서 선거법, 검찰개혁법 등 개혁 법안과 유치원 3법 등 민생 법안이 상정돼 표결할 예정"이라며 "한국당은 협상 제의를 거부하고 지금도 농성을 하며 일체 협상을 거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화와 타협이 우선돼야 하지만 협상 자체를 거부하거나 합의하지 않으면 다수결로 의사를 확정하는 것이 민주주의의 기본 원칙"이라며 "이제 민주당은 민주주의의 기본 원칙에 따라 개혁과 민생의 길을 가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선거법은 게임의 룰이라서 가능한 합의 처리하는 것이 옳다"면서 "한국당이 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의 대원칙에 동의하고 진지한 협상을 하면 언제든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했다.

이어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시작하면 민주당은 이를 보장하는 동시에 필리버스터 중이라도 협상의 문을 닫지 않겠다"면서 "최후까지 타협의 끈을 놓지 않고 있지만 시간 끌기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이날 "오늘은 국회 본회의를 열고 국민 명령을 집행할 날이다. 민생입법 처리와 예산부수법안 의결, 개혁입법 과제도 모두 마무리하는 물꼬를 터야 한다"며 "마지막 선택은 황교안 대표의 몫이다. 충분히 숙고했을 테니 정치 지도자다운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의 패스트트랙 법안 논의와 관련해 "완전한 합의에 나아가지 못했다. 본회의 개최 전까지 합의를 시도하겠다"고 밝혔다.

 

여야 4+1은 전날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의 단일안 마련을 위한 논의를 이어갔으나, 연동형 비례대표제 적용 방식 등에 접점을 찾지 못했다. 검찰개혁 법안의 단일안도 확정하지 못한 상태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본회의에서 선거법에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의사진행 방해)가 시작되면 우리 당은 토론에 적극 임하겠다"며 "선거법과 관련해 무엇이 진실이고 거짓인지, 무엇이 개혁이고 반개혁인지 낱낱이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