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한솔 "전두환, 선택적 알츠하이머?…만찬 주도, 엘베 대신 계단"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되는 날인 12일 전씨가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장면을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직접 촬영해 언론에 12일 공개했다.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되는 날인 12일 전씨가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장면을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직접 촬영해 언론에 12일 공개했다. 연합뉴스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12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사태의 주역인 하나회 멤버들과 함께 1인당 20만 원 상당의 코스 요리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된 가운데 이를 목격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즐겁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건배사도 여러 번 오갔고 2시간여 동안 떠들썩한 대화를 전 씨가 주도하는 모습이었다"고 밝혔다.

임 부대표는 1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 씨는) 자신에게 불리할 때만 치매다. 선택적 알츠하이머라는 새로운 병명이 탄생해야 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식당이 2층에 위치해 있었는데 엘리베이터 타고 내려가시라고 권유했음에도 (전 씨) 본인이 직접 계단으로 내려오더라"며 "상당히 과음을 하는 것 같았고 계단을 손을 짚고 내려오는데 전두환 씨가 취해서 (이순자 씨가 부축하더라)"고 전했다.

전 전 대통령 측의 '12.12사태와 무관한 친목 모임'이라는 해명에 대해서는 "12월 12일이 어떤 날인지 본인들이 절대로 모를 리가 없을 텐데 우연히 날짜가 겹쳤다니. 11일이나 13일 식사를 했으면 제가 찾아가지도 않았을 거 아니겠습니까. 납득이 전혀 안 되는 변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임 부대표는 "1년에 딱 이틀(5.18과 12.12)만이라도 좀 근신하고 자중했으면 좋겠다"며 "본인에게는 아마 즐겁고 좋은 추억일지 모르겠지만 국민들에게는 정말 분노스러운 날이기 때문에 이날을 잊거나 망각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집에 달력도 없냐?' 이렇게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늘 같은 날 이렇게 식사를 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것을 제가 추궁을 하고자 대화를 시도했다"며 "지난번 골프장에서는 제가 골프채로 얻어맞으면서도 제가 할 얘기는 웬만큼 다 했는데 이번엔 골프채 공격보다도 (어느 여성의) 입틀막(입을 틀어막다) 공격이 더 심하더라"고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