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예산안 합의불발…본회의 차질 전망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자유한국당 이종배 간사(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지상욱 간사,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간사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하고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자유한국당 이종배 간사(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지상욱 간사,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간사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동하고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야 3당 간사 협의체' 차원의 내년도 예산안 합의가 10일 불발됐다.

여야 3당 예결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전해철·자유한국당 이종배·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은 이날 오전 7시 45분쯤 예산안 심사를 재개했으나 합의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의 내년도 예산안 및 비쟁점 민생 법안 처리에 차질이 예상된다.

전 의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노력을 많이 했는데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이후 상황에 대해 각 당 원내지도부에 이야기하고 어떻게 할지 논의해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합의에 이르지 못한 이유에 대해 "협의했던 내용에 대해 세세하게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못하다"며 "이후 과정은 원내지도부와 의논하고 가능한 한 빨리 이야기 드리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