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취임하자마자 실전 모드…투쟁·협상 병행

무더기 고발된 의원들·컷오프 공포감·'단일대오'로 추슬러야

자유한국당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왼쪽)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신임 원내대표(왼쪽)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새 원내사령탑에 오른 심재철 원내대표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9일 취임하자마자 '실전'을 치렀다.

신임 원내 '투톱'의 임무는 시작도 끝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즉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공수처법과 연동형비례제 선거법은 악법"이라는 정견을 발표했다. 이들 두 법안과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하고자 더불어민주당이 군소 야당들과 꾸린 '4+1 공조체제'에 대해서도 "한국당 패싱 폭거"라며 "절대 반대"라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과 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를 만나 '4+1'이 아닌 여야 3개 교섭단체가 예산안을 다시 합의해야 한다고 못 박았다.

새 원내지도부는 의원들의 전열도 재정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패스트트랙 충돌로 고발당한 60명의 의원을 추슬러야 한다.

단일대오를 만드는 과정에서 '공천 컷오프'에 대한 의원들의 공포감도 극복 과제다. 한국당은 현역 지역구 의원 중 3분의 1 이상을 탈락시키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