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감찰무마 의혹' 윤건영·김경수 조사 마쳐

윤건영·김경수 참고인 조사, 조국 전 장관은 금주 소환 가능성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 의혹과 청와대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청와대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관 등을 보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4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앞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 의혹과 청와대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청와대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관 등을 보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4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앞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재수(55·구속)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2017년 청와대 감찰이 석연치 않게 중단됐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르면 이번 주중 조국 전 법무부 장관(당시 민정수석)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9일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 중단 의혹 사건과 관련하여 천경득 행정관,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 김경수 경남지사를 참고인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조사 시점과 진술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검찰은 이들 세 사람이 과거 유 전 부시장과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금융위 고위 인사를 논의한 정황을 포착하고 '감찰 무마' 의혹과의 관련성을 수사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운데 천 선임행정관은 유 전 부시장에게 금융위 인사 청탁을 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을 따로 만나 유 전 부시장 감찰 중단을 요청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로써 이른바 '감찰 무마'와 관련해 의혹을 받은 인물들이 검찰의 1차적인 조사를 모두 받은 상황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조만간 조국 전 장관을 소환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 중단 과정과 사유를 조사한 뒤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할지 등을 판단할 계획이다.

다만 조 전 장관이 출석하더라도 검찰이 진술을 받아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조 전 장관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주식 차명투자 의혹 등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에도 두 차례 피의자로 출석했지만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바 있다.

하지만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등 이미 조사를 받은 인물들이 조 전 장관 등 '상부'의 지시에 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진 만큼 의혹을 방어하기 위해서라도 자신의 입장을 개진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