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탓에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TK 표 분산될 판

조변석개 행동으로 표심 분산 유도할 듯

김재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 '4+1 협의체' 예산안 심사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재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 '4+1 협의체' 예산안 심사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강석호·심재철·유기준·김선동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등 4파전으로 치러지는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김재원 의원이 지난 6일 심 의원의 러닝메이트로 나서겠다고 선언, 대구경북(TK) 표심이 분산되지 않을지 우려된다.

대표적 친박 인사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이날 "앞에 나서지 않고 심 후보를 잘 뒷바라지 하기 위해 정책위의장 후보를 맡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전날인 5일 저녁 최교일 경북도당위원장이 주최한 만찬 모임에서는 김 의원이 전혀 다른 입장을 밝혔다는 것이다.

'그는 강석호 의원(영양영덕봉화울진)을 돕자는 취지로 발언한 최교일 위원장의 제안에 대해 수긍하면서 강 의원에게 덕담까지 했다'는 게 참석자들의 전언이다. 종합해 보면 저녁 자리에선 강 의원을 돕겠다고 하고 다음 날 아침 심재철 의원에 붙는 '조변석개' 행동을 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에 앞서 수도권의 한 재선 의원을 찾아가 '당신이 원내대표 경선에 나서고 내가 러닝메이트를 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의 변심(?)으로 경북 의원들의 표심도 알 수 없게 됐다. 당장 김 의원은 물론이고 TK가 뭉쳐도 원내대표를 만들지 모르는 판에 경북 표심이 흔들리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주장이 나온다.

경북의 표심 향배를 궁금해하던 대구 의원들도 김 의원의 '이탈'로 제대로 방향을 잡지 못하는 분위기다.

한 대구 의원은 "대세를 타는 의원이 있다고 하더라도 결선까지 강 의원이 가는 것이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TK 민심을 존중하는 방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하지만 결과에 대해서는 누구도 장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