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재선에 양보" 한국당 윤상현, 원내대표 출마 철회…4파전 확정?

심재철-김재원, 유기준-박성중, 강석호-이장우, 김선동-김종석 러닝메이트 이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윤상현(3선) 의원이 경선 출마 의사를 7일 밝혔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한 윤상현(3선) 의원이 경선 출마 의사를 7일 밝혔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출사표를 던졌던 윤상현(3선) 의원이 경선 출마 의사를 철회하면서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은 4파전으로 확정되는 모습이다.

윤 의원은 7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위기에 빠진 당을 살려보겠다는 초·재선 의원들의 혁신 의지와 요청을 듣고 그 물꼬를 위해 양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김선동(재선) 의원이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면서 윤 의원은 불출마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이 초·재선 의원들의 권유로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만큼 사실상 '재선 원내대표'에 힘을 싣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윤 의원의 불출마로 한국당 원내대표 후보는 심재철(5선)·유기준(4선)·강석호(3선)·김선동(재선) 의원 등 4명으로 굳혀지는 모습이다. 원내대표 경선 후보 등록은 이날 오후 5시 마무리된다.

심 의원은 김재원(3선) 의원을, 유 의원은 박성중(초선) 의원을, 강 의원은 이장우(재선) 의원을, 김 의원은 김종석(초선) 의원을 각각 정책위의장 러닝메이트로 정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