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 통화…'비핵화 대화 모멘텀 유지' 공감

오늘 30분간 통화…北제시 '연말시한' 앞두고 트럼프 '통화 요청'
靑 "지소미아, 방위비 논의 전혀 없었다"

문재인 트럼프 김정은. 매일신문DB 문재인 트럼프 김정은. 매일신문DB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오전 11시부터 30분간 통화를 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위한 대화 모멘텀이 유지되어야 한다'는 점에 공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한미정상 통화가 이뤄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양 정상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했다.

특히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당분간 한미정상 간 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고 대변인이 전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연말까지 북미 협상을 마무리해야 한다는 데도 공감대가 이뤄진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논의한 내용을 더 공개하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후 비핵화 협상의) 방법이나 시기를 특정해 말씀드릴 수는 없을 것이다. (상황이) 계속 움직이는 것이기 때문"이라면서 "하지만 북미 간에 비핵화 문제를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큰 틀에서는 공감하며 얘기를 나눴다"고 거듭 강조했다.

향후 북한과의 소통 방법에 대해서는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없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나 한미 방위비 분담금 문제와 관련한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소개했다.

한미 정상의 통화는 지난 5월 8일 이후 약 7개월 만이며, 문 대통령의 취임 후에는 22번째다. 또 두 정상이 직접 소통을 한 것은 지난 9월 24일 미국 뉴욕에서의 한미 정상회담 이후 74일 만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