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청와대 부정선거 의혹, 문 대통령이 해명하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부생 대상 특강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6일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부생 대상 특강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7일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자고 일어나면 청와대의 부정선거 의혹과 그 공작의 증거들이 쏟아져 나온다. 청와대의 선거 개입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과 블로그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히며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작년 지방선거에서 청와대와 수사기관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야당 후보를 탄압하고 여론을 조작했다"며 "부정선거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누가 봐도 명백한 부정선거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그토록 민주주의를 부르짖던 문재인 정권이 가장 비민주적이고 부정한 정권인 것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다"며 "지금도 청와대는 말 바꾸기를 해대며 부정을 감추고자 한다. 졸렬하기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재수 게이트와 우리들병원 게이트 문제도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과 블로그에 글을 올리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과 블로그에 글을 올리고 "청와대 부정선거 의혹을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황교안 블로그 캡처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