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원칙 있는 외교의 승리" 한국 "파국 면했다"

바른미래 "양국 갈등 해결 실마리" 민주평화 "양보만 하면 국민 분노"
여야 이구동성으로 향후 협상 통해 안적적인 한일관계 주문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2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지소미아 효력정지 연기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2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지소미아 효력정지 연기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권은 22일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의 효력을 정지한데 대해 대체로 환영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여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원칙 있는 외교의 승리라고 한껏 치켜세웠고 야당도 최악의 상황은 모면했다며 일본의 성의 있는 반응을 촉구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정부의 조치는 안보 불안을 해소하고 한미동맹을 굳건히 하는 데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이라며 "일본은 수출규제 해결을 위한 대화에 성실하게 임해 양국 간 신뢰 위기를 초래한 부당한 조치를 철회하고, 한일 관계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데에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파국으로 몰아넣을 뻔했던 지소미아 파기가 철회되어 다행"이라며 "국가안보를 걱정해주신 국민들의 승리"라고 규정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한일관계는 물론 한미관계도 심상치 않은 상황에서 최악의 파국만큼은 피했다는 점에서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고, 환영한다"며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한 대화 재개에 양국이 합의함으로써 대화를 통한 한일갈등 해결의 실마리를 찾은 것도 평가할만한 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미국의 압박에 굴복해 일본에 양보만 한다면,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정부가 주권국가로서 당당히 협상에 임해, 실질적인 한일 갈등 해소에 성과를 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다만 정의당은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지만 정책의 일관성이 훼손된 점은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경제상황을 고려한 정부의 고충은 이해되나 정부 정책의 신뢰성과 일관성이 훼손된 점은 심히 실망스럽다"며 "일본의 경제도발에 의연하게 대응해 온 우리는 결코 지지 않았다"며 "추후 남은 협상 기간에라도 정부는 국민을 더 이상 실망시키지 말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이제 산 하나를 넘어섰다"며 "황 대표의 단식은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