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폭력에 죽음을 각오하고 맞서"…사흘째 단식

통합·혁신 믿어달라…책임지고 해내겠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3일째 단식투쟁 중 주변을 거닐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3일째 단식투쟁 중 주변을 거닐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철회 등을 내걸고 3일째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황 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으로 이동해 단식농성을 계속했다.

이날 황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단식투쟁을 시작하고 이틀이 지났다. 죽기를 각오하고 있다"며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가 파탄 났다. 자유민주주의가 무참히 짓밟히고 있다"며 "정부와 범여권이 밀어붙이는 폭거에 항거하기 위해 제가 여러분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단식이라는 현실이 서글프다. 하지만 냉엄한 현실"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가 23일 0시에 종료되는 것을 두고 "지소미아 종료로 우리에게 닥칠 미래는 무엇이냐. 한미동맹은 절벽 끝에 서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을 두고도 "통과되면 자유민주주의는 어떻게 되느냐"며 "저는 지금 사생결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저들의 폭력에 죽음을 각오하고 맞서야 한다. 국민의 명령이고, 우리가 정치하는 동기"라며 "저는 두려운 것이 없다. 지켜야 할 가치를 잃은 삶은 죽음이기에, 죽어서 사는 길을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인적쇄신과 보수통합 등 현안과 관련해 "혁신도 통합도 믿어달라. 모두 제가 책임지고 해내겠다"고 밝혔다.

20일 단식을 시작한 황 대표는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을 농성 장소로 잡았다. 대통령 경호를 이유로 청와대 앞 천막 설치가 불허되자 그는 국회 본관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두 곳을 오가며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