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경북에 태풍 '미탁' 해양쓰레기 피해복구비 48억원 긴급지원

포항 22억1천만원, 경주 4억4천만원, 영덕 7억2천만원, 울진 14억3천만원 등

10월 2일 할퀴고 간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침수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 강구면 금진2리에서 주민들이 스스로 나서 배수로를 막은 토사를 제거하고 있다. 영덕군 제공 10월 2일 할퀴고 간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침수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군 강구면 금진2리에서 주민들이 스스로 나서 배수로를 막은 토사를 제거하고 있다. 영덕군 제공

경상북도에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한 해양쓰레기 처리를 위해 48억원의 국비가 긴급 지원된다.

해양수산부는 태풍 '미탁'으로 하천·육상에서 바다로 흘러들어왔다가 수거된 해양쓰레기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포항, 경주, 영덕, 울진 등 경상북도에 국비 48억원을 긴급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지자체별 지원 규모는 포항 22억1천만원(발생량 4천t), 경주 4억4천만원(890t), 영덕 7억2천만원(1천350t), 울진 14억3천만원(2천690t) 등 모두 48억원이다.

경북의 해양쓰레기 발생량은 8천930t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수부는 "태풍 '미탁'으로 발생한 해양쓰레기의 대부분은 집중호우 시 강과 하천 등을 통해 해양으로 유입된 초목류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