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에스퍼 "지소미아 유지해야…갈등 득보는 곳 중국·북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장관이 방한 중인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정문 앞에서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회원들이 미국 정부의 한반도 외교 정책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장관이 방한 중인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정문 앞에서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회원들이 미국 정부의 한반도 외교 정책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이 15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유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제51차 한미 안보협의회(SCM) 회의 종료 직후 열린 양국 국방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지소미아 같은 경우 전시 상황을 생각했을 때 한미일이 효과적, 적시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서 중요하다"면서 "지소미아가 만료되도록 방치한다면 저희의 어떤 효과성이 약화되는 면이 있기 때문에 그런 의미에서 양측의 이견들을 좁힐 수 있도록 촉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소미아의 만료나 한일관계의 계속된 갈등 경색으로부터 득 보는 곳은 중국과 북한"이라며 "이 때문에 공통 위협이나 도전 과제에 같이 대응할 수 있도록 다시 저희 관계를 정상궤도로 올릴 강력한 이유가 이보다 있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 시한 종료 일주일을 앞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최대 50억 달러까지 거론되는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을 논의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