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윤석열 앉혀놓고 "누가 총장돼도 공정수사"

文, 지난 7월 임명장 수여 이후 106일만에 윤 총장 대면…윤 총장 깍듯이 허리 굽혀 인사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직접 주재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동석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듣고 있는 가운데 "특별히 검찰개혁에 대해 한 말씀 드리겠다"고 운을 뗀 뒤 "이제부터의 과제는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어느 누가 검찰총장이 되더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 정착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공정하고 부패가 없는 사회를 만드는 임무를 맡기기 위해 윤 총장을 임명했지만, 이제는 사람이 아닌 시스템을 통해 검찰 수사가 공정해지는 체제를 갖춰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25일 청와대에서 윤 총장에게 임명장을 준 뒤 106일 만에 윤 총장과 대면했으며 윤 총장 등 이날 참석자 모두와 개별적으로 악수를 나눴으나 다른 논란을 의식한 듯 말을 건네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이 다가가자 윤 총장은 깍듯하게 허리를 두 번이나 굽혔다.

문 대통령은 "공정에 관한 검찰의 역할은 언제나 중요하다"면서 "부패에 엄정히 대응하면서도 수사·기소 과정에서 인권·민주성·공정성을 확보하는 완성도 높은 시스템을 정착시켜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은 상당 수준 이뤘다고 판단한다"고 언급,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에서 '수사에 개입하지 않는 정권의 모습을 보였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 요구가 매우 높다. 셀프 개혁에 멈추지 않도록 법무부와 긴밀히 협력해 개혁 완성도를 높여줄 것을 특히 당부 드린다"며 "국민이 공권력 행사에 대해서도 더 높은 민주주의, 더 높은 공정, 더 높은 투명성, 더 높은 인권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 등 입법이 완료되면 다시는 국정농단과 같은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고 국민이 주인인 정의로운 나라도 한발 더 나아갈 것"이라고 발언, 공수처 설치에 대한 강한 의지를 다시 한번 내비쳤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전관예우 관행 및 불법 사교육 행태, 채용비리 등을 겨냥해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과제"라며 "실효성 있는 방안을 총동원해 고강도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