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 반환점' 문 대통령, 10일 여야 5당 대표 만난다

야당 요구 전폭적 수용하는 성과 있는 만남 가능성은 낮아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예방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뉴스통신사들의 교류 협력체 아태뉴스통신사기구(OANA) 대표단 인사말을 듣고 있다. 이 자리에는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을 비롯해 OANA 17차 총회 참석을 위해 입국한 중국 신화, 일본 교도, 러시아 타스 등 28개국 32개 뉴스통신사(옵서버 3개사 포함) 대표단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예방한 아시아·태평양 지역 뉴스통신사들의 교류 협력체 아태뉴스통신사기구(OANA) 대표단 인사말을 듣고 있다. 이 자리에는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을 비롯해 OANA 17차 총회 참석을 위해 입국한 중국 신화, 일본 교도, 러시아 타스 등 28개국 32개 뉴스통신사(옵서버 3개사 포함) 대표단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9일로 임기 반환점을 도는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를 10일 청와대로 초청, 만찬을 함께 한다. 이번 회동은 최근 문 대통령의 모친상에 여야 대표가 조문한 것에 감사의 뜻을 표하고자 청와대가 제안하면서 성사됐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심상정 정의당·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등 5당 대표 모두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회동하는 것은 취임 후 다섯 번째로,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지난 7월 18일 이후 115일 만이다.

제1야당인 한국당의 황 대표는 다가오는 만찬에서 소득주도성장 폐기 등 문재인 정부의 국정 대전환을 촉구할 것으로 보이지만 문 대통령이 받아들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여 성과 있는 만남이 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 관측이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8일 오후 각 당에 회동 일정을 알렸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정무적인 의미를 배제하고 진정성 있게 여야 대표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자 회동을 전면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 회동 결과와 관련한 브리핑도 하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에 따르면 10일 회동에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검찰개혁 법안 및 선거제 개혁안 관련 여야 협상을 비롯해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의 강 수석 태도 논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여부 등이 거론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지난 7월 회동에서 90초간 단독으로 대화한 문 대통령과 황 대표의 만남이 특히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지난 9월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삭발했으며 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등에서 정부·여당과 날을 세우고 있다.

이번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회동은 문 대통령이 강조하고 있는 '여야 협치'의 연장선에서 기획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2일 국회에서 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에서 "국민통합을 위해서도 얽힌 국정의 실타래를 풀기 위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약속대로 가동하기를 바란다"고 하는 등 협치의 중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하지만 각종 현안을 놓고 여야가 워낙 첨예하게 대치하고 있어 이번 만남이 협치로의 극적 전환점이 될 가능성을 크게 보는 정치권 관계자들은 많지 않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