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모친상 마치고 31일 오후 청와대 복귀

김정은 위원장 조의문 보내오기도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 장례미사를 마치고 성당을 나와 장지로 이동하기 전 눈물을 닦고 있다. 왼쪽은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전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모친 강한옥 여사 장례미사를 마치고 성당을 나와 장지로 이동하기 전 눈물을 닦고 있다. 왼쪽은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모친 장례를 3일장으로 치르고 31일 오후 청와대로 복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모친 고(故) 강한옥 데레사 여사의 장례미사를 봉헌하고 안장식을 마친 직후 헬기를 이용해 청와대로 돌아왔다. 고인은 경남 양산 하늘공원에 안장됐다.

문 대통령은 모친이 선종한 지난 29일부터 경조휴가를 내고 사흘 내내 빈소가 차려진 부산 남천성당에서 모친 곁을 지켰다. 문 대통령은 장례 기간이 끝나는 1일부터 정상 근무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장례미사를 마친 후 안장식에서 "어머님과 가족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해주신 국민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국민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3일장을 치르는 동안 가족과 친지를 제외하고 야당 대표와 일부 주한대사 등의 조문만 받았다. 조화도 일절 받지 않았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전날 판문점을 통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을 담은 조의문을 보냈다고 청와대가 31일 밝혔다.

김 위원장의 조의문은 전날 오후 판문점을 통해 전달받았고, 같은 날 밤늦은 시각에 빈소가 차려진 부산 남천성당에서 문 대통령에게 전달됐다. 조의문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북측으로부터 판문점에서 전달받았다.

한편 프란치스코 교황도 문 대통령에게 메시지를 보내 애도의 뜻을 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30일자 메시지를 통해 "주님께서 무한한 자애심으로 유가족들을 돌보시기를 기도합니다. 대통령님과 대통령님께서 사랑하시는 분들과 엄숙한 장례미사에 참석 중인 분들께 위로와 항구한 평화를 보증하는 사도좌 축복을 전합니다"라고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 대통령에게 이 같은 메시지를 담은 위로 서신도 보냈으며 31일 오전 손삼석 천주교 부산교구장이 집전한 장례미사에서 낭독된 뒤 문 대통령에게 전달됐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