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 다음은 공수처 저지"…자유한국당 또 뭉쳤다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당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당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황교안 당대표,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당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서울 광화문과 서울역, 여의도 등지에서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고 공수처법을 저지를 주장하는 집회가 잇따라 열렸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1시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 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황교안 당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당원과 지지자들이 함께 했다.

한국당은 이 행사에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불가' 주장을 적극적으로 펼치며 패스트트랙 2대 악법(공수처 설치 법안·선거법 개정안) 저지에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19일 오후 1시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었다. 발언하는 황교안 당대표. 오른소리 캡처 자유한국당은 19일 오후 1시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었다. 발언하는 황교안 당대표. 오른소리 캡처

황교안 당대표는 "우리는 문재인 정권 폭정 막기 위해 계속 싸울 것이다. 조국 사퇴했다고 대통령 사과했는가. 바뀐 건 아무 것도 없다"며 "국민들이 정의롭고 공정한 사회 만들자고 하는데 대통령은 법무부 차관 불러 검찰개혁을 주문했다. 검찰은 지금 잘하고 있다. 오히려 개혁할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공수처는 대통령 입맛대로 하는 사찰 기구 만드는 것이다. 자기 죄는 은폐하고 남의 죄는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 한마디로 법원, 검찰, 경찰 쥐락펴락하는 공포처 아니겠는가"며 "검찰은 대통령의 검찰이 아닌 국민의 검찰이 돼야 한다. 검찰의 인사, 예산, 감사 독립을 보장해주면 된다"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은 "공수처를 설치하면 내년 총선이 없을지도 모른다. 공수처법 통과되면 (이들이) 한국당 사람들을 졸졸 따라다니며 한명씩 잡아들일 텐데 총선에 나갈 사람이 있겠나"며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이 당당하게 표를 받아 21대 국회에서 (공수처법) 처리해야 한다"고 외쳤다.

우리공화당은 19일 서울역 광장에서 조원진 의원, 홍문종 의원이 참여한 가운데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까치방송TV 캡처 우리공화당은 19일 서울역 광장에서 조원진 의원, 홍문종 의원이 참여한 가운데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까치방송TV 캡처

우리공화당은 같은 시각 서울역 광장에서 조원진 의원, 홍문종 의원이 참여한 가운데 '태극기 집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 퇴진, 공수처법 저지 등을 주장했다. 이들은 이후 광화문으로 행진한 뒤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집회를 이어나간다.

홍문종 의원은 "문재인 정권 끌어내리기 9부 능선까지 왔다. 이제 현실로 나타나기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30%대로 떨어졌다"며 "정권 강탈한 사람의 말로가 어떤 건지 분명히 경고했다. 여론조사 반등할 수 있는 방법은 하나, 우리가 (문재인 대통령을) 끌어내리는 방법뿐"이라고 주장했다.

서초동 맞불 집회를 해왔던 자유연대 등은 이날 오후 2시부터 국회의사당역 부근에서 '애국함성문화제'를 한다.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촛불문화제가 이날부터 서초동에서 여의도로 옮김에 따라 '여의도 맞불 집회'를 펼치는 셈이다.

반(反) 대한민국세력축출연대, 나라지킴이 고교연합 등 보수 성향 단체들은 이날 오후 1시께 광화문 광장에서 공수처 반대 등을 주장하는 집회를 한 뒤 여의도 맞불 집회에 합류할 방침이다.

한편,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5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문 맞은 편에서 '제10차 촛불 문화제'를 열고 공수처 설치법 등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검찰개혁 법안 통과를 정치권에 촉구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