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 트랙 전략으로 정국주도권 확보하려는 자유한국당

'패스트트랙 2대 악법' 저지 위해 원내에선 정교한 협상대응, 원외에선 대규모 집회 진행하기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광화문 집회' 뒷걸개 사진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광화문 집회' 뒷걸개 사진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8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과 선거제 개혁안을 담은 선거법 개정안을 '패스트트랙 2대 악법'으로 규정하고 장내·외를 아우르는 '투 트랙 저지 전략'을 구사하기로 했다.

원내에서는 여야 협상을 통해 이들 법안의 처리를 막고, 원외에서는 대규모 집회를 통해 반대 여론을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우선 한국당은 이번 달 말 국회 본회의 상정 가능성이 점쳐지는 공수처 설치법안 저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공수처법상 처장 추천위원 7명 중 한국당 추천 몫은 1명뿐"이라며 "수사관도 대통령이 임명하기 때문에 공수처 검사 전부가 민변 출신이나 우리법연구회 등 '좌파 법피아'들의 천지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여야 3당 교섭단체의 '3+3' 회동 등 원내 협상을 이어가면서 '공수처 저지' 목표를 관철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제2야당 바른미래당과 공조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바른미래당의 경우 공수처 법안(권은희 의원안)을 발의한 것은 물론 공수처 협상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공수처 반대 연대' 구축은 쉽지 않아 보인다.

이와 함께 19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개최한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 이후 검찰개혁, 그 중에서도 공수처가 정국의 핵심 화두로 떠오른 만큼 대대적인 장외 여론전을 통해 '공수처 불가' 이유를 적극적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다.

한국당은 18일 국정감사대책회의 회의실 벽면을 '조국 반대' 광화문 집회 사진에 '광화문 10월 항쟁, 자유한국당이 대한민국을 지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걸개로 장식하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19일 광화문 광장에서 여는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는 조국 사태에 대한 본격적인 심판과 저항의 시작일 뿐"이라며 "10월 항쟁은 결코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