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항공사 공항 내 정치적 목적 행사 수수방관

김해공항에서 김해신공항 반대 목소리 냈는데도 처벌 시도 없어

지난 2월 1일 김해공항에서 진행된 귀향 행사에서 부산시와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인사들이 시민들에게 돌린 전단지. 김상훈 의원실 제공 지난 2월 1일 김해공항에서 진행된 귀향 행사에서 부산시와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인사들이 시민들에게 돌린 전단지. 김상훈 의원실 제공
김상훈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김상훈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한국공항공사가 관리규정을 어기고 공항에서 진행된 정치적 목적의 행사를 수수방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공사 산하의 김해공항에서 김해신공항 반대 행사를 했는데도 어떠한 징계도 시도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서구)은 18일 공개한 자료를 통해 "지난 2월 1일 부산시가 김해공항에서 귀향인사를 하던 중 김해공항 확장을 반대하는 행사를 했음에도 한국공항공사가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당시 부산시와 더불어민주당이 귀향인사에 앞서 공항에서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필요성을 홍보할 것이라는 예고가 있었음에도 별다른 조치 없었다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국공항공사의 부착물 관리 운영 예규에는 금지행위 중 하나로 '정치적, 사회적 문제를 야기할 소지가 있을 때 부착물 부착(표출)에 대해 미승인할 수 있음'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공항공사 측은 "의례적인 명절 귀향인사로 협조 요청이 들어왔기에 동남권 관문공항 행사로 진행될 것이라고는 예상치 못했다"며 "행사 당시 진행 상황을 모니터링했으며, 행사 말미에 동남권 신공항에 대한 홍보자료를 배부하기에 주최 측에 배포 자제를 요청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한국공항공사는 행사 이후 주의를 요망하는 공문을 한 건도 보내지 않아 암묵적으로 부산울산경남 단체장의 '동남권 관문공항'주장을 방치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김상훈 의원은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만 야기되는 만큼 정치적 의도를 가진 행사는 사전에 철저히 차단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