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장관 유력설' 전해철 "역할 피할 수 있겠나"

靑 "어떤 후보를 염두에 두고 있는지는 대통령이 갖고 있을 것"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리는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시작 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리는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시작 전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새 법무부 장관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검찰개혁을 포함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 중요하고, 그런 과정에서 제가 해야 할 역할이라면 어떻게 피할 수가 있겠느냐"고 밝혔다.

조국 전 장관이 인사청문 과정에서 여러 비리 논란을 불러 일으키면서 낙마한 만큼 전통적으로 '검증의 칼날'이 상대적으로 약했던 현역 국회의원 입각 카드가 현재로서는 가장 유력해보인다.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피할 수 없다"는 취지의 말을 내놓은 데 이어 "아직 확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도 했다.

전 의원은 "얘기했던 대로 당과 국회에서 역할을 해야 하고, 해야 할 일이 있다고 생각한다. 다만 더 중요한 것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고, 성공을 위해 필요한 일을 해야 한다는 얘기가 많이 있어서 고민·고심 중에 있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인사 검증 정식 절차에 동의한 사실이 없다. (검증 절차가) 진행 중이거나 청와대 제안이나 이런 부분에 대해선 제가 얘기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그는 '청와대로부터 장관 임명 시기를 언질 받은 것이 있느냐'는 물음에 "전혀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청와대는 새 법무부 장관 후보군에 대해 함구하면서도 인선 작업에는 어느 정도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전 의원 유력설에 "어떤 후보를 염두에 두고 있는지는 대통령이 갖고 있을 것이다. 이를 추측해서 우리가 말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이 최근 법무부 차관 면담에서 '후임 장관 인선에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는데 이를 종합적으로 판단해주기 바란다"고 발언, 단시일내 인선 발표가 나오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