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시·성주군 특별재난지역선포

정부, 복구비 최대 80% 지원

태풍 '미탁'으로 무너진 경주시 외동읍 문산리 우박교. 경주시 제공 태풍 '미탁'으로 무너진 경주시 외동읍 문산리 우박교. 경주시 제공

정부가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당한 경북 경주시와 성주군을 포함해 전국 8개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선포하고 국가 지원을 확대한다.

행정안전부는 피해가 심각한 이들 지역에 대한 1차 조사 및 중앙안전관리위원회 서면 심의와 대통령 재가를 거쳐 이 같이 선포한다고 17일 밝혔다.

특별재난지역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제60조)에 따라 자연재난 피해조사 후 지방자치단체별로 설정된 국고지원기준 피해액의 2.5배를 초과하거나 사회재난에 대한 지자체의 행정·재정 능력으로는 수습이 곤란해 국가적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인정될 때 선포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 10일 미탁이 휩쓴 경북 울진군과 영덕군 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바 있다.

태풍 미탁으로 경주시 약 121억원, 성주군 72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농경지 침수와 매몰, 벼 쓰러짐 등의 농가 피해와 함께 교량 및 도로사면 붕괴 등 공공시설 피해도 대규모로 발생했다.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린 3일 오후 경북 성주군 선남면에서 한 농민이 침수된 시설하우스를 둘러보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제18호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린 3일 오후 경북 성주군 선남면에서 한 농민이 침수된 시설하우스를 둘러보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이들 지역에는 피해시설 복구와 피해주민생활 안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복구비 중 지방비부담분의 50∼80%를 국고에서 추가 지원한다.

최종 지원 규모는 복구 계획 수립과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결정된다.

또 주택 피해와 농·어업 등 주생계 수단에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는 생계구호를 위한 재난지원금을 제공하고, 건강보험료와 통신전기료 등 각종 공공요금 감면 혜택이 추가로 주어진다.

지방세 감면과 복구자금 융자, 국민연금 납부예외, 상하수도요금 감면, 지적측량수수료 감면, 보훈대상 위로금 지원, 농기계수리 지원, 병역의무 이행 기일 연기 등의 기본 지원도 이뤄진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