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황교안과 멀어지나?

김재원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김재원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책사'로 불리며 정치적 상승무드를 타던 김재원 국회의원이 최근 들어 황 대표와 관계가 멀어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김 의원은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보수 통합의 조건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인정하라고 주장한 것을 신랄하게 비난하는 내용의 글을 일부 당 의원들에게 돌렸는데, 황 대표의 보수대통합 논의 자체에 반기를 드는 모양새가 되어서다.

황 대표와 유 의원은 16일 일제히 보수통합을 위한 만남에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특히 황 대표는 이날 대구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대구경북 기업인 및 언론인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당내에서 나오는 '반유승민' 기류에 대해 "대의를 생각하면 소아를 내려놓을 수 있다"고 말해, 대화 필요성이 더 크다는 뜻을 피력했다.

이보다 앞선 9일 김 의원은 당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유승민이 주장하는 탄핵의 인정이 무엇인지 모르겠다. 참으로 '유승민 스러운' 구역질 나는 행보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한국당이 유승민의 얕은 꾀에 넘어가지 않기를 바란다", "통합도 대의가 아니라 소의에 불과한 때가 있다"고 했다.

이는 앞서 황 대표가 말하는 통합론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이야기인 데다 황 대표 역시 김 의원의 메시지를 뭉개는 발언을 한 셈이라 둘 사이에 간극이 생긴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정치권 관계자는 "황 대표가 한 말을 김 의원이 모를 리가 없는데도 그런 이야기를 한 것은 유 의원의 기를 죽이려는 심리전인 동시에 황 대표에게는 '앞서 가지마라'는 견제구를 던진 것 아니겠느냐"면서 "김 의원을 비롯해 TK 의원들은 탄핵을 인정하면 자신의 존립 기반을 부정하는 터라 대표와 다른 목소리를 낼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