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R&D 예산, 수도권만 '펑펑' 대구엔 '쥐꼬리'

15일 오후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가스공사, 한국석유공사, 한국광물자원공사, 대한석탄공사 등의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곽대훈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오후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가스공사, 한국석유공사, 한국광물자원공사, 대한석탄공사 등의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곽대훈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가스공사가 연구개발(R&D) 지원금을 수도권에만 쏟아붓고, 공사 소재지인 대구에는 '쥐꼬리' 예산을 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곽대훈 국회의원(대구 달서갑)이 15일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기업·대학·연구소 등에 보조한 R&D 지역별 지원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역별 지원된 금액은 총 54억원이며, 그 중 수도권에 지원된 연구개발(R&D) 지원금은 전체의 46%로 25억원에 달했다.

반면 비수도권(대구경북 제외)은 41%(22억원)밖에 지원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대구에 투입된 지원금은 5년간 3억원(6.1%) 밖에 되지 않았다. 특히 2015년 16%(1억원), 2017년 8%(8천만원), 2018년 3%(5천만원)로 매년 대구 지원금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의 경우 전국 23건 신청 건수 가운데 1건이 탈락했는데 유일한 탈락 사업도 대구지역 대학교 '수소 관련' 과제였다.

자료제공 : 곽대훈 의원실 자료제공 : 곽대훈 의원실

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구를 염두에 두고 추진 중인 수고콤플렉스 사업에 대구가 배제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곽 의원은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을 상대로 "해당 사업은 가스공사가 대구 지역과 상생발전하기 위한 용역을 실시했고, 그 자료에서 '수소 콤플렉스'의 그림이 그려졌던 것"이라며 "하지만 공사측에서 돌연히 사업 선정 지역을 공모를 통해 하겠다는 입장을 보이는데, 그렇게 되면 그동안 노력해 왔던 대구가 배제되는 것 아니냐"고 추궁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