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조국 후임으로 과연 누구를 선택할까?

검찰 출신? 검찰 출신 또다시 배제?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15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리를 이어받을 후임 인선 준비에 착수한 가운데
조국 법무부 장관 후임으로 누가 선택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조 장관이 검찰개혁을 위한 여러 과제들을 이미 제시한 데다 문재인 대통령도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가 강한 만큼 문 대통령은 후임 장관도 '검찰 개혁 적임자'를 지명할 것이 확실시된다.

그러나 후임 인선이 쉽지는 않을 전망이다. 우선 여야 대치국면 속에 인사 검증의 기준이 더욱 엄격해졌다. 후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후보자 자신은 물론 가족 등 주변의 문제에까지 더욱 촘촘해진 검증의 잣대를 맞닥뜨려야 할 가능성이 크다. 조 장관의 사례에 비춰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하기가 더욱 어려워졌다는 점을 고려하면 혹독한 국회 검증 무대에 오를 대상자를 찾기조차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일단 문 대통령은 검찰개혁을 실행할 수 있는 사람을 인선 기준 1번으로 삼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는 검찰 출신을 보낼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렇게 되면 호남 출신인 김오수 법무부 차관이 가장 유력하고 봉욱 전 대검 차장도 거명된다.

국회의원 중에서 나온다면 여당 내 대표적인 친문(친문재인) 인사이자 노무현 정부에서 민정수석을 지낸 전해철 의원이 후보군 상위권이고 박범계 의원 이름도 나온다.

그러나 전 의원의 경우, 이미 법무장관 자리를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 그룹으로 간다면 문 대통령과 같은 법무법인에서 일한 김외숙 대통령인사수석비서관과 참여연대 공동대표로 검찰 개혁안을 적극적으로 내놓고 있는 하태훈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출입기자들을 만나 법무부 장관 후임자 인선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조 전 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힌 지 24시간이 채 지나지 않았다"라며 "물론 고민은 하고 있지만, 인선 시기나 어디 출신 인사를 등용할지 등에 대해 의미 있게 드릴 말씀은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