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취임 35일만에 사퇴…"이유 불문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 대통령·정부에 부담드려선 안된다고 판단"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힌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힌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적으로 사의를 밝혔다. 지난달 9일 취임한 지 불과 35일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조 장관의 사표를 수리했으며, 이에 따라 15일부터는 김오수 차관이 법무장관의 직무 대리를 맡게 된다.

문 대통령은 조 장관의 사퇴에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조 장관을 둘러싸고 불거진 국론 분열에 대해 사과했다.

이는 현 여권이 내년 4·15 총선을 6개월 앞둔 시점에서 지지율의 급격한 하락을 낳고 있는 '조국 정국'에서 조속히 탈출해 '검찰 개혁'으로 국면 전환을 꾀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사직 의사를 밝혔다.

조 장관은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였다"며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조 장관은 가족에 대한 여러 의혹 제기와 검찰 수사가 사퇴 배경이었음을 사실상 직접적으로 밝혔다.

그는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했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며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은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말했다.

특히 조 장관은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통스러웠다", "원래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를 아슬아슬하게 지탱하고 있다", "가족 곁에 지금 함께 있어주지 못한다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며 검찰 수사에 대한 심정을 밝히기도 했다.

조 장관은 취임 이후 추진한 검찰개혁에 대해선 "거스를 수 없는 도도한 역사적 과제가 되었다. 어느 정권도 못한 일"이라고 평가하며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다. 국민들께서는 저를 내려놓으시고, 대통령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간절히 소망한다"고 당부했다.

조 장관의 사의 표명은 이날 오전 11시 정부과천청사에서 특수부 축소 및 명칭변경을 비롯한 검찰개혁 방안을 브리핑한 지 2시간여 만에 이뤄졌다.

법무부는 이날 오후 1시 30분쯤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로 사의 표명 계획을 알렸다.

오후 3시 30분 청사 밖으로 나온 조 장관은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고 송구하고 감사하고 고맙다. 저는 이제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간다"고 말하며 법무부를 떠났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