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예언 화제, "문재인 대통령 국민 분열시킬 것" 발언 재조명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의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선거 유세 발언이 이른바 '안철수의 예언'으로 재조명되고 있다.

안 전 위원장은 지난 2017년 5월 국민의당 대선 후보 시절, 인천 남구에서 유세를 하면서 "만약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국민들이 반으로 분열되고 사생결단하면서 5년 내내 싸울 거다. 자기를 지지하지 않는 국민을 적으로 삼는데 어떻게 나라가 통합되겠나"라고 발언했다.

이어 안 전 위원장은 "무능하고 부패한 정권이 된다. 계파 세력은 끼리끼리 나눠먹는다. 정말 유능한 사람이 많은데 계파 세력은 정권을 잡은 후 줄을 잘 서고 말을 잘 듣는 사람만 쓴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안 전 위원장의 발언이 담긴 영상은, 최근 조국 사태를 계기로 누리꾼들 사이에서 확산되며 화제가 되고 있다.

한편 안 전 위원장은 지난 지방선거 참패 이후 독일로 건너가 유학하던 중 최근 마라톤 도전기를 담은 책 출간을 알렸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