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해 총장, "표창장 위조" 발표 전 한국당 의원 만난 의혹

최총장, 수십년간 허위학력 사용해온 의혹도

8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연합뉴스와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연합뉴스와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표창장을 둘러싼 논란의 핵심 인물인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지난 8월 27일 "표창장이 위조됐다"라는 입장을 내기 전 서울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국회의원을 만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30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는 최 총장과 40년 이상 알고 지낸 측근인 동양대 근무자와 표창장 논란에 대한 대화를 나눴다는 제보자 두 명이 출연, 이같은 내용이 담긴 당시 대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 따르면 최 총장은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8월 26일 재단 이사회를 열었고, 27일 서울에서 한국당 의원 등을 만났다.

이 방송에 공개된 녹취록에서 최 총장 측근은 "정경심 교수 때문에 8월 21일부터 다 준비하고 있었다. 어떻게 갈 거냐 갈림길에 서 있었다. 조국 편 잘못 들었다가는 한국당이 정권 잡으면 학교 문 닫아야 된다. 한국당이 놔두겠냐"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면서 "(8월) 27일 바로 서울에 올라가 △△씨와 ○○씨를 만났다"라고 진술했다. 언급된 두 사람은 기자와 한국당 소속의 정치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녹취록에서 최 총장 측근은 조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재정 지원 청탁을 거절했고, 이에 최 총장이 "열 받아서 안 해야 될 이야기까지 다 해버렸다"고 말했다.

아울러 제보자들은 최 총장이 또 한 명의 한국당 소속 국회의원을 만났다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그 지역 국회의원도 같이 의논했다"라고 전했다.

다만 두 정치인과 최 총장이 실제로 만났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녹취록에 등장한 한국당 의원들은 연루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한편 최 총장의 '교육학 석·박사' 학력과 '단국대 수료' 학력이 거짓임이 드러난 데 이어, 최 총장이 교육부에 보낸 동양대 임원 승인 신청 서류에도 자신의 학력을 '단국대 수료'라고 속여 거짓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더욱이 최 총장은 논란이 계속된 박사 학위에 대해서도 외국박사학위 취득 신고를 지금까지 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

교육부가 "최 총장이 교육부에 낸 서류에 학력이 허위로 기재됐다면 임원 취소 사유"라고 밝힌 만큼 최 총장에 대한 임원 취소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동양대 이사회 임원 승인 신청 시 교육부에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최 총장은 2016년 6월 이사 중임 신청 과정에서 자신의 학사학력을 '단국대 상경학부 4년 수료'로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30일 밝혔다.

관련기사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