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촛불집회 맞불, 개천절 집회에 150만명 몰린다"

태풍예보에도 장외 집회 강행키로

'대구·경북권 문재인 정권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투쟁' 집회가 28일 오후 동대구역 광장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대구경북 국회의원 및 당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경북권 문재인 정권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투쟁' 집회가 28일 오후 동대구역 광장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대구경북 국회의원 및 당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자유한국당은 지난 주말 서초동 검찰청사 앞에서 열린 촛불집회를 '친문(친문재인) 세력의 인민재판'이자 '사법체제 전복 시도'라고 규정하고 개천절에 진행하는 보수집회에 150만명 참석을 예상했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3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촛불집회를 겨냥해 "친문 세력이 조국과 이 정권이 저지른 불의와 불공정에는 눈을 감고 도리어 검찰을 겁박했다"며 "자유민주주의·법치주의 대한민국에서 인민재판을 하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 정권은 조국 사태로 자신들이 불리해지자 관제 데모로 검찰을 협박하고 나섰다"며 "수사 개입을 통해 법치주의와 헌법을 파괴한 대통령을 대통령이라 할 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은 태풍 예보에도 개천절인 3일 서울 도심에서 열기로 한 대규모 장외집회를 강행하기로 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광화문에서 대한문, 서울역에 이르기까지 약 150만명이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준 한국당 전 비상대책위원장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촛불집회) 문제는 정의·공정·도덕 등 대한민국 정체성과 정당성이라는 본질적 문제가 걸려 있는 것"이라며 "데모를 하며 세를 과시할 수 있는 보통의 정치적, 정책적 문제들과 다른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집회 규모) 숫자를 부풀려가며 스스로 고무된 여당과 청와대의 모습이 꼴불견"이라며 "문제의 본질을 분명히 짚지 못하고 숫자를 줄이는 데 주력하는 야권의 모습도 기가 차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